Home > 뉴스 > 최신뉴스

한국무역협회, 中 배터리 스와핑 시장 규모 2025년 18조원

2022-11-28 오후 12:03:29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8일 발표한 '전기차 배터리 스와핑의 우리나라 도입 검토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배터리 스와핑(Swapping) 시장 규모는 45억위안(약 8천400억원)으로 2025년에는 1천억위안(약 18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배터리 스와핑은 배터리 교환소에서 충전된 배터리와 사용한 배터리를 교체하고, 이를 다시 충전하는 교체식 배터리 시스템을 말한다.

중국의 배터리 스와핑 산업은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투자에 힘입어 이미 고도화 단계에 진입한 상황이다.

보고서는 중국 내 배터리 교체식 전기차가 2025년까지 매년 86%씩 증가해 192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상용차는 2025년까지 연평균 98%씩 성장해 16만대까지 늘면서 전체 신재생 상용차의 3분의 1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배터리 충전소 사업을 운영 중인 중국 니오의 경우 2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수익성도 우수하다고 분석했다. 승용차보다는 상용차의 수익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대규모 자본 투자가 필요해 대기업 중심 비즈니스가 될 수 있는 만큼 자동차 점검·수리, 부품 판매 등 서비스업과도 연계해 대·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