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쌍용, 1분기 매출액 7140억원… 2020년 4분기 이후 최대

2022-05-16 오후 4:24:55
쌍용자동차가 지난 1분기에 판매 2만 3278대, 매출 7140억 원, 영업손실 309억 원, 당기 순손실 316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에 따른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과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로 손실규모가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이다.

특히 판매는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25%나 증가하며 지난해 1분기(18,619대)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이러한 판매증가세에 힘입어 매출도 지난해 1분기(5,358억)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3.3%나 증가했다. 이는 2020년 4분기(8,882억) 이후 분기 최대매출이다.

손익 실적 역시 판매와 매출이 회복세를 나타냄에 따라 영업손실 규모가 전년 동기 (△847억)와 비교해 60% 이상 개선되었다.

이러한 영업손실 규모는 쌍용자동차가 회생절차에 들어가기 전인 2019년 1분기(△278억) 이후 1분기 기준 최저 수준으로 감소된 것으로 그 동안의 자구노력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로 수출 물량 오더도 증가하는 등 판매가 회복되면서 아직도 미 출고 잔량이 1만대가 넘고 있어 부품수급이 호전되면 판매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