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스트라드비젼, 4년만에 글로벌 누적 판매 100만대 돌파

2023-09-20 오후 1:22:03
AI 기반 영상 인식 소프트웨어 ‘SVNet’ 개발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이 2019년 상업용 생산 시작 이후 4년만에 100만 대를 돌파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스트라드비젼은 딥러닝 기반 비전 인식 기술 기업으로2019년 SVNet의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이후 4년만인 2023년 상반기 기준 누적 생산 100만 대를 돌파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124만대의 차량이 스트라드비젼의 SVNet 기술을 탑재한 채 도로위에서 달리고 있다.

SVNet은 초경량 디자인과 효율성을 갖췄다. 최소한의 컴퓨팅과 전력 소비로 딥 러닝 기반 객체 인식을 통합했다. 이러한 솔루션은 18개 이상의 SoC(System-on-Chip) 플랫폼과 호환되며 30개 이상의 고유한 객체 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이 때문에 자동차 산업 내 레벨2 이상의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양산차 모델 프로젝트 시 필수요소로 인정받고 있다.

최근에는 안전하고 편리한 운전을 위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자동긴급제동장치(AEB),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LKAS) 등과 같은 기술이 주목받음에 따라, 자동차 제조사들 또한 신차에 해당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이에 스트라드비젼은 객체 감지(Object Detection), 여유 공간 감지(Free Space Detection)과 같은 비전 인식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사인 자동차 제조사의 비전 AI 기술을 활용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도입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스트라드비젼은 독일 OEM사와의 협력을 통한 8개의 새로운 모델 라인업을 포함, 2023년부터는 연간 상업 생산량 10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