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차에서 게임까지"... 삼성전자, 현대차에 고성능 칩 공급

2023-06-07 오후 2:55:26
삼성전자는 현대자동차의 차량에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IVI)용 프로세서인 '엑시노스 오토 V920'을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오는 2025년 공급을 목표로 협력할 예정이다.

엑시노스 오토 V920은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IVI용 프로세서다. 운전자에게 실시간 운행정보와 고화질의 멀티미디어 재생, 고사양 게임 구동과 같이 엔터테인먼트적 요소를 지원한다.

이번 제품은 영국 반도체 기업 Arm의 최신 전장용 중앙처리장치(CPU) 10개가 탑재된 데카코어 프로세서로 기존 대비 CPU 성능이 약 1.7배 향상됐다. 특히 고성능·저전력의 LPDDR5를 지원해 최대 6개의 고화소 디스플레이와 12개의 카메라 센서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최신 그래픽 기술 기반의 차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도 탑재해 그래픽 처리 성능이 이전 대비 최대 2배 빨라졌다. 사용자는 고사양의 게임을 비롯해 더욱 실감 나는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를 경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오토 V920에 최신 연산코어를 적용해 신경망처리장치(NPU) 성능 또한 약 2.7배 강화했다. 운전자 음성을 인식하고 상태를 감지하는 운전자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차량용 시스템의 안전기준인 '에이실-B'을 지원한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