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최신뉴스

커넥티드카, 국내 700만대 돌파

2023-05-29 오후 12:38:35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집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선통신서비스 차량 관제 통계에 따르면 국내 커넥티드카는 지난 3월 기준 708만 1444대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달 자동차 총 등록 대수(약 2564만대)의 27.6%를 차지한다.

관련 통계가 처음 공개된 2014년(이하 연말 기준) 커넥티드카는 66만대였다. 당시 자동차 총 2천10만대 가운데 3.3%에 불과했다.

이후 2016년 116만대(전체의 3.6%), 2017년 136만대(6%), 2018년 179만대(7.7%)로 매년 수십만대씩 늘었다. 2019년에는 246만대(10.4%)로 더욱 불어났다.

이듬해부터는 증가 폭이 눈에 띄게 커졌다. 2020년 364만대로 전체의 15%로 훌쩍 뛰어오른 데 이어 2021년 516만대(20.7%), 지난해 662만대(26%)로 해마다 100만대 넘게 늘어나고 있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미래 기술'로 인식되던 커넥티드가 보편화됐다는 뜻이다.

동시에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휴대전화에서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앱 이용자도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주요 자동차 브랜드 9곳의 커넥티드카 앱 이용자(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 합산)는 총 363만 5818명이었다.

지난해 4월(313만명)에 비해 16%, 2021년 4월(264만명)에 비해 37.3% 각각 많은 수치다.

지난달 이용자 수는 현대자동차 '블루링크'가 154만 6천여명(42%)으로 가장 많았다. 기아 '커넥트'가 138만 2천명(38%), 제네시스 '커넥티드'가 34만 6천명(10%)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의 '메르세데스 미'가 12만 9092명, BMW의 '마이 BMW'가 9만 2416명이었다. 르노코리아의 '마이르노'는 4만 5769명, KG모빌리티(옛 쌍용차)의 '인포콘'은 4만 2534명, 테슬라 커넥티드카 앱은 3만 4295명이었다.

집계 기간 이용자 증가 폭이 가장 큰 앱은 KG모빌리티 인포콘으로, 지난달 수치는 2년 전의 5배에 달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일제히 커넥티드카 전환을 가속화하고, 이들 차량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차량 내 간편결제, 서비스센터에 방문하지 않고도 차량 성능을 개선하는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등으로 기능이 확장되면서 커넥티드카 성장 속도는 더욱 가팔라질 전망이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