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르노코리아, 메타버스 모빌리티 경험 허브 조성

2023-05-26 오전 9:33:39
르노코리아자동차가 더 샌드박스의 메타버스 공간에 자동차와 관련한 다양한 모빌리티 경험을 할 수 있는 르노코리아허브(RENAULT KOREA-Hub)를 조성한다.

르노코리아허브는 올 가을 본격 운영을 목표로 5월 25일 랜드 세일을 시작한 더 샌드박스의 두 번째 케이버스(K-verse) 자리에 위치한다. 더 샌드박스는 블록체인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한류 라이징’이란 부제가 붙은 이번 두 번째 케이버스 랜드 세일은 르노코리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파트너사들과 이웃한 위치의 랜드를 구매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국내 완성차 중 최초로 더 샌드박스에 조성되는 르노코리아허브는 나만의 디자인을 담은 차량 개발, 자동차와 함께하는 흥미로운 일상 등 자동차를 중심으로 다양한 경험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또한 복셀(Voxel) 형태로 구현된 르노코리아 차량 전시와 함께, 르노코리아만의 특별한 기술, 디자인 철학, 각 차량들에 담긴 다양한 스토리 경험 등도 가능할 예정이다.

한편 르노코리아는 고객들의 실제 모빌리티 환경과 디지털라이프를 연결해 가는 작업을 디지털 여정(Digital Journey)으로 명명하고, 지난해 7월 알타바그룹, 9월 더 샌드박스와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르노코리아만의 디지털 여정을 개발해 오고 있다.

지난해 10월 첫 프로젝트로 메타버스에서 나만의 자동차를 직접 만들어 NFT로 발행하는 ‘Create Your Epic Car’ 캠페인, 11월에는 XM3 E-TECH 하이브리드 출시에 맞춰 메타버스 공간에서 고객들이 신차를 경험하는 메타 언팩트(Meta Unpacked)를 진행했다. 올해 들어서는 서울모빌리티쇼 R:Xperience(르노 익스피리언스)존, 강남 신세계 팝업 인 서울 등에서 르노코리아의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인카페이먼트 체험과 함께 AI 아바타 체험존, create your SM6 캠페인존을 운영하며 오프라인 공간에서도 고객들이 르노코리아의 디지털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AI 기술로 나만의 SM6를 새롭게 창작해 NFT로 만드는 'create your SM6'의 경우 5월 캠페인 기간 동안 약 2만 건 가까운 고객 참여를 기록한 바 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