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현대, ‘쏘나타 디 엣지’ 디자인 공개

2023-03-27 오전 10:27:59
현대 쏘나타 디 엣지 N 라인
현대차는 27일(월) 8세대 쏘나타의 풀체인지급 부분변경 모델인 ‘쏘나타 디 엣지’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쏘나타 디 엣지의 차명은 쏘나타의 직선적인 디자인과 개성있는 삶을 살아가는 고객들의 스타일을 강조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쏘나타 디 엣지는 2019년 3월 출시 이후 4년만에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로, 현대차의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바탕으로 한층 역동성을 강조한 점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에어 인테이크가 하나로 합쳐진 통합형 디자인으로 역동적이고 와이드한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DRL(주간주행등)은 차체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끊김없이 연결된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수평형 램프)’로 디자인해 미래적인 감성을 더했다.

측면부는 낮게 시작하는 프런트 엔드와 긴 후드가 패스트백을 연상시킨다.


후면부는 리어 스포일러 형상의 가니쉬로 역동적인 인상을 갖췄다. 이어 H 형상의 수평형 램프인 ‘H 라이트’로 전면의 수평형 램프와 함께 미래지향적인 안정적 이미지를 강조했다.


쏘나타 디 엣지 실내 디자인은 넓게 느껴지는 공간으로 구성했다.

현대차는 각각 12.3인치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된 디스플레이를 곡선의 형태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최초로 탑재했다.

또한 대시보드에 적용된 우드 패턴 가니쉬는 실내 공간의 수평라인을 강조하며 확장된 공간감을 제공하고, 기어 노브를 스티어링 휠로 옮긴 전자식 변속 칼럼으로 여유로워진 콘솔 공간은 넓은 수납 공간을 제공한다.

쏘나타 디 엣지 N 라인

이날 함께 공개된 N 라인 모델은 기본 모델에 확대된 프론트 범퍼 그릴, 19인치 전용 휠, 리어 스포일러, 듀얼 트윈 팁 머플러 등 스포티한 디테일을 더해 다이나믹한 주행감성을 한층 강조했다.

쏘나타 디 엣지 N 라인

한편, 현대차는 이달 30일(목)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 쏘나타 디 엣지를 전시할 예정이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5개가 있습니다.
  • 건너뛰기 님 (neon****)

    후면은 구성이 좀 복잡한 듯 하고 전면은 맘에 드는데.. 문제는 기존 차에 남아있던 곡선의 측면 캐릭터 라인이네요. 전/후면 직선 위주의 캐릭터 라인과 조화가 안되는 듯 하네요.

    2023-03-28 오후 03:01(211.*.*.53)
  • 불어선생 님 (njsk****)

    한줄 주간주행등이 이제 좀 자리를 잡아가네요 현대차는 차를 이쁘게 만드는것보다 일단 일관성있게 디자인하면 좋겠어요 풀제인지때마다 너무 디자인변화가 크고 적응할만하면 페이스리프트하는듯...

    2023-03-28 오전 12:29(223.*.*.117)
  • 녹차한잔 님 (korb****)

    자기네 차들을 이것저것 짜깁기 했는데 전혀 지향성은 안 보이고 난잡하기만 하네요... 계속 산에서 헤매다 단종될 듯

    2023-03-28 오전 08:59(203.*.*.240)
  • 좋다 님 (good****)

    직진은 되나요?

    2023-03-28 오전 07:27(14.*.*.30)
  • 새벽 님 (juli****)

    스타리아 디자인은 아니라니까~~~~~몇 대를 말아먹어야 정신을 차릴까....전면 디자인이 전혀 조화롭지 않다. 후면도 어거지스럽고....소나타 최악의 디자인.

    2023-03-27 오후 07:46(211.*.*.84)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