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전기차 주행거리 향상시키는 실리콘 카바이드 전력 모듈 출시

2022-12-08 오전 11:32:10
세계적인 반도체 회사인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이하 ST)가 전기자동차의 성능과 주행거리를 향상시키는 고전력 모듈을 출시했다.

ST의 새로운 SiC(Silicon Carbide) 전력 모듈은 기아 EV6을 비롯해 여러 차량 모델에서 사용되는 현대자동차의 E-GMP 전기차 플랫폼에 채택됐다.

5종의 새로운 SiC-MOSFET 기반 전력 모듈을 통해 차량 제조업체들은 전기자동차의 트랙션 애플리케이션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동작 전압을 지원하고, 다양한 정격 전력을 유연하게 선택할 수 있다. 트랙션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된 패키지로 하우징된 ST의 에이스팩 드라이브(ACEPACK DRIVE) 전력 모듈은 소결 기술 덕분에 높은 안정성과 견고성을 제공하며, 제조사가 전기자동차 드라이브에 손쉽게 통합할 수 있다. 이 전력 모듈에 내장된 주요 전력 반도체로는 ST의 3세대 STPOWER SiC MOSFET이 있으며, 이는 동기식 정류에서 탁월한 성능과 매우 낮은 스위칭 에너지와 함께 업계 선도적인 성능 지수(RDS(ON) x 다이 면적)를 제공한다.

ST의 오토모티브 및 디스크리트 그룹 사장인 마르코 몬티(Marco Monti)는 “ST의 실리콘 카바이드 솔루션은 주요 자동차 OEM 업체들이 차세대 전기자동차 개발 과정에서 전기화를 가속화할 수 있게 지원한다”며, “ST의 3세대 SiC 기술은 최고의 전력밀도와 에너지 효율성을 보장해 탁월한 차량 성능, 주행거리, 충전 시간을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