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스트라드비젼, 새로운 기업 로고 및 아이덴티티 공개

2022-10-04 오후 12:56:29
AI 기반 영상 인식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은 설립 8주년을 맞아, 비전 AI 소프트웨어 기업으로써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공략을 가속화하기 위한 새로운 로고와 기업 아이덴티티를 공개했다.

새로운 로고는 모든 것을 빈틈없이 정확하게 인식하는 스트라드비젼의 비전 AI 기술을 바탕으로 세상의 올바른 의미를 해석할 수 있는 맥락을 제공하겠다는 기업의 미션을 담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은 이번 리브랜딩을 기점으로 자율주행 레벨 0에서 5까지 적용 가능한 자사의 비전 AI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는 한편, 기술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컨설팅 기업 맥킨지의 미래 자동차 소프트웨어 리포트[1]에 따르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시장은 2020년 340억 달러에서 연평균(CAGR) 9%씩 성장하여 2030년에는 840억 달러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ADAS와 자율주행 분야는 11%, 인포테인먼트 분야는 9%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은 ADAS 및 자율주행 분야를 넘어, 인포테인먼트 소프트웨어도 개발 중이며, 2023년 이후에는 독일 OEM과 함께 인포테인먼트 및 증강현실(AR) 기술 탑재한 자동차 모델의 양산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스트라드비젼은 자율주행 기술이 빠르게 도입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업계 고객사들의 수요를 기반으로 자사의 비젼 AI 소프트웨어 ‘SVNet’의 주요 라인업을 애플리케이션 중심으로 재편한다. 주행 시 다양한 사물 인식 기능을 제공하는 프로드라이버(ProDriver), 발렛 파킹에 이르는 폭 넓은 주차 보조를 위한 파크에이전트(ParkAgent), 정확한 3차원 공간 정보를 제공해서 가상현실 기능을 지원하는 이멀시뷰(ImmersiView), 고객사가 자체 데이터를 활용해서 SVNet을 직접 개선할 수 있는 컴플리킷(CompliKit) 등으로 세분화했다.

2019년 첫 양산을 시작으로 전 세계 13개 제조사, 50개 이상의 차종에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공급하고 있는 스트라드비젼의 매출 대부분은 ADAS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가 차지하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은 2022년 6월 기준으로 전세계 누적 559,967대의 차량이 SVNet을 탑재하여 생산되었다고 공개했다. 향후 5년 내 전세계 연간 신차 생산량의 10%, 10년 이내에는 50%에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도입하겠다고 공격적인 목표를 밝혔다.

스트라드비젼은 이 같은 비전 AI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 8월에는 1,076억원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은 바 있다. 자율주행 분야 3대 기업 중 하나인 미국의 앱티브(Aptiv)를 비롯하여,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공급사인 독일의 ZF 역시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하고 있다. 그 외에도 자동차 업계 내에서 현대자동차그룹, LG전자, 일본 아이신 그룹 (간접 투자) 등 굴지의 기업들이 스트라드비젼에 전략적 투자자로 함께 하고 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