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포르쉐, 독일식 인재양성 프로그램 ‘아우스빌둥’ 참여

2021-08-03 오전 11:21:01
포르쉐코리아 (대표 홀가 게어만)가 지난 2일, 포르쉐코리아 오피스에서 한독상공회의소 (대표 마틴 행켈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독일식 이원 직업 교육 제도인 ‘아우스빌둥 (Ausbildung)’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아우스빌둥은 기업이 제공하는 현장교육 훈련과 직업전문학교의 이론 교육이 결합된 독일의 선진 기술인력 양성과정이다. 국내에는 지난 2017년 처음 도입되어 올해로 5년째를 맞이했으며, 자동차 정비 (Auto-Mechatroniker), 도장 (Autolackierer), 판금 (Karosserie-Mechaniker) 3개 분야에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아우스빌둥 참여를 통해 포르쉐코리아는 재능 있는 인재를 선발하고 브랜드의 정통 기술력을 갖춘 전문 엔지니어로 성장할 수 있는 현장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국내 자동차 분야 기술 인재들의 ‘꿈’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 날 협약식에는 포르쉐코리아 홀가 게어만 대표와 한독상공회의소 마틴 행켈만 대표가 참석해, 산학협력을 통한 고용 창출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포르쉐코리아는 올해 9월 출범하는 아우스빌둥 프로그램부터 합류할 예정이며, 자동차 정비 분야 ‘아우토-메카트로니카 (Auto-Mechatroniker)’ 과정에 참여한다.


아우스빌둥 아우토-메카트로니카 프로그램은 자동차 정비 분야의 특성화·마이스터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선발된 교육생들은 포르쉐코리아 공식 딜러사와 정식 근로계약을 체결한 뒤, 독일연방상공회의소 (DIHK) 인증 교육을 이수한 전문 트레이너에게 실무 훈련 (70%)을 받고, 대학 교수진의 커리큘럼에 따라 협력 교육기관에서는 이론 교육 (30%)을 받는다.

교육생들이 총 3년의 수료 과정 (군 복무기간 제외)을 마치면, 국내 협력 대학의 전문학사 학위와 독일연방상공회의소의 아우스빌둥 교육 인증을 획득하게 된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