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월드뉴스

美소비자, 테슬라 중고차는 관심 밖... 6개월새 가격 21.5% 하락

2023-03-29 오전 11:37:47
테슬라 모델3가 최근 6개월간 미국 중고차 시장에서 가격이 가장 크게 떨어진 차종으로 기록됐다.

미국 중고차 사이트 아이씨카스(iSeeCars)의 보고서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3 중고차의 지난달 평균 가격은 4만 2337달러(약 5376만원)로 지난해 9월 이래 21.5% 하락했다. 테슬라 모델3의 이 같은 하락 폭은 조사 대상인 전체 중고차 모델 중 가장 큰 수치에 해당한다.

같은 기간 미 전체 중고차 평균 가격이 4.7% 떨어진 것과 비교해도 하락세가 훨씬 가파르고, 그다음으로 하락 폭이 큰 닛산 킥스(-13.4%)와 비교해도 월등히 높은 하락률이다.

그밖에 토요타 C-HR(-11.9%), 재규어 E-PACE(-11.6%),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11.5%), 쉐보레 말리부(-11.4%), 토요타 라브4(-11.4%), 토요타 캠리(-11.1%), 현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11.0%) 등이 지난 6개월간 가격 하락 폭이 큰 차종 10위 안에 들었다.

아이씨카스는 지난해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국에서 팔린 중고차 180만대를 대상으로 가격을 분석해 이번 보고서를 냈다. 지난 1년간 중고차 평균 시세는 8.7% 하락했다.

인피니티 QX80은 22.3% 떨어져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이어 닛산 알마다(-20.3%), 랜드로버 디스커버리(-19.9%) 순으로 가격이 많이 내려갔다.

아이씨카스에 따르면 중고차 가격은 팬데믹 이전보다는 여전히 높지만, 지난 1년간 지속해서 떨어졌고 특히 최근 6개월간 하락률이 가파랐다고 설명했다.

일부 모델은 중고차 가격이 올랐다. 대부분 고급 차종이었다. 지난 6개월간 가격 상승 폭이 가장 컸던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로, 지난달 중고차 가격이 6개월 전보다 11.8% 오른 8만 7981달러(약 1억 1442만원)를 기록했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GLS(11.2%), 포르쉐 911(10.6%), 캐딜락 에스컬레이드(9.1%), 포르쉐 718 카이맨(8.7%) 순으로 가격 상승 폭이 컸다.

오토뷰 | 김선웅 기자 (startmotor@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1개가 있습니다.
  • 새벽 님 (juli****)

    새차 가격이 떨어지니까.....당연히.....싯가라......

    2023-03-29 오후 02:45(221.*.*.209)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