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최신뉴스

쉐보레, 정신 차렸나? .... 정상 가격 트랙스로 승부

2023-03-23 오후 3:39:57
비정상을 뜻하는 말이지만 요즘 시대에 너무나 익숙하게 받아들여야 할 현상이다. 코로나19 시대, 반도체 부족 사태를 겪으며 자동차 공급이 제한 됨에 따라 자동차 가격은 대폭 인상됐다.

말 그래도 미친듯 가격을 올리는 모양새다. 벤츠도 모델에 따라 수백에서 수천만원까지 인상을 단행했다. 어차피 살 사람들은 산다는 얘기다. 수입차 뿐 아니다. 국산차의 인상율도 가파르다. 심지어 기아 니로는 단지 룸미러 옵션 하나 바꾸고 200만원을 올렸다.

애초 비싼 가격을 들고 나오는 차들도 있는데, 경차 캐스퍼가 대표적이다. 캐스퍼의 주 소비자층은 40~50대 여성으로 알려져 있는데,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풀옵션이 약 2천만원 가량이다.

쉐보레도 좋은 가격을 제시하는 브랜드가 아니었다. 일부 수입 모델은 그렇다 해도 국내 생산 모델 가격도 경쟁력이 높지 않았다. 하지만 정신을 차린 것일까? 신차 트랙스의 시작 가격을 인상적인 수준까지 낮췄다.

한국지엠이 발표한 트랙스의 가격은 2052만원부터다. LS트림이란 기본형의 가격이며 적당히 옵션이 들어간 LT 트림 가격이 2366만원, 스포티한 모습을 갖춘 고가의 RS트림은 2739만원이다.

이 가격은 미국 시장 보다 약 600~700만원 가량 저렴하다. 환율 영향도 있지만 미국서 팔리는 기본형 LS 트림의 가격은 21,495달러 수준이다. RS트림은 2만 4995달러로 우리 기준 3000만원을 훌쩍 넘어선다.

쉐보레 트랙스는 소형 SUV 시장을 열었던 장본인이다. 이후 QM3가 소형 SUV로 톡톡한 인기를 누렸고, 완성도는 낮았지만 그럴싸해 보이던 쌍용 티볼리가 대박을 쳤다. 1세대 트랙스는 잘 만들어지고도 빛을 못본 모델이다. 물론 쉐보레의 잘못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차량이 주목 받던 초기에 물량을 수입에 상당수 배정하면서 국내 시장을 챙기지 않았다. 그 사이 트랙스의 존재감은 잊혀갔고 결국 타사 모델에 시장을 내줬다.

반면 이번 2세대 모델은 크로스오버 스타일인 CUV로 나오면서 멋스러운 디자인과 성능을 보여줄 예정이다. 엔진은 1.2리터에 불과하지만 터보 엔진의 달아 힘과 효율을 챙긴다.

현대기아차의 동급 모델들이 2.0리터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는 것에 반해 친환경 요소를 갖춘 3기통 엔진으로 139마력, 최대토크 22.4㎏·fm으 힘을 갖게 셋업했다. 일부 아쉬움으로 예상되는 것은 6단 자동변속기다. 타사들이 CVT 또는 7~8단 변속기를 사용하기 때문인데, 효율적인 변속기 기어비 튜닝을 했다면 실성능으로 아쉬움을 극복할 가능성이 있긴 하다.

한국지엠은 트랙스를 시작으로 올해 다양한 신차들을 선보이게 된다. 내년 이후부터는 다양한 전기차를 쏟아내며 한국 시장에 한방을 날릴 것이란 기대로 모으고 있다.

다만 1세대 모델처럼 초기 물량 배정 실패로 소비자들에게 잊혀지는 사태를 만들지 않아야 한다는 시장의 지적을 잘 받아들여야 한다.

오토뷰 | 김기태 PD (kitaepd@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4개가 있습니다.
  • 불어선생 님 (njsk****)

    가격도 그렇고 차량제원이나 스타일이 동급SUV뿐만아니라 준중형세단도 의식하고 나온거같아요 견제잘해주길...

    2023-03-27 오후 07:40(218.*.*.25)
  • 네바퀴굴림 님 (tlss****)

    사실 정신차린지는 꽤 되었습니다. 트랙스의 윗급(?) 이라 주장하는 트블의 경우 ls 트림이 삭제되기전 1.35엔진과 알로이휠을 제공하면서 가격인상 없이 업그레이드를 해준 사례가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트랙스와의 급나누기 때문인지 ls와 lt등급 모두 삭제한 상태이지만요. 더 거슬러 올라가보면 올뉴크루즈... 가격에 대한 반발이 심하자 바로 200만원 인하해서 1690만원으로 스타팅 가격 설정한 일도 있죠. 그리고 꼭 국내생산 모델이 아니라도 쉐보레는 그동안 한국시장서 꽤나 합리적인 가격에 차를 팔곤했습니다. 그 대표적인 예가 트래버스가 아닐까 싶구요. 불과 2년전만해도 이 풀사이즈suv가 단돈 4500였으니... 쉐보레 차는 한국이 제일 저렴하다고 생각해왔습니다. 다만 한국시장의 기준이 다소 독특하기 때문에 그 빛을 발하지 못했던거같구요.

    2023-03-24 오후 08:14(175.*.*.87)
  • auto7 님 (auto****)

    사실 쉐보레가 전부터 ls는 저렴하게 나왔고 상위트림으로 갈수록 가성비가 떨어졌죠...
    근데 이번에 현대 코나 신형이 2500 정도에서 시작해버리니 상대적으로 가격이 착한 느낌인 거죠...
    셀토스 깡통에 내비, 드와, 컨비 옵션 넣으면 트랙스 lt랑 가격 비슷해요...
    신형 코나가 유독 가격을 많이 올린 느낌

    2023-03-24 오후 02:12(223.*.*.149)
  • 새벽 님 (juli****)

    쉐보레가 가격셋팅을 정상적으로 한건 이번이 처음인거 같네요....살만한게 2700인데...예전 같았으면 3000으로 내 놓았을듯....여튼 가격은 좋은거 같습니다.

    2023-03-23 오후 09:24(222.*.*.138)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