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구매가이드 > 리콜 정보

현대 기아 벤츠 테슬라 폭스바겐 등 35개 차종 49만여대 리콜

2022-10-27 오후 5:11:32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테슬라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피라인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35개 차종 49만 3천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기아가 제작, 판매한 스포티지와 투싼 17만 7681대에선 전자제어 유압장치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쏘렌토·아반떼·쏘나타·벨로스터·코나 등 6개 차종 16만 2918대에선 변속기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사고가 날 가능성이 나타났다.

싼타페·G80 전기차, 니로 등 5개 차종 9만 6363대는 앞 좌석 안전띠 조절 장치의 내부 부품에 문제가 있었다. 충돌 시 부품이 떨어져 나가면서 뒷좌석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우려가 있다.


테슬라코리아의 모델3와 모델Y 4만 3582대에선 파워 윈도 시스템 소프트웨어 오류로 장애물이 닿은 경우 창유리가 제대로 닫히지 않거나, 덜 열리는 문제가 나타났다. 국토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고려해 테슬라에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에서 수입· 판매한 GLE 450 4MATIC 등 10개 차종 9439대는 뒷문 창틀(트림 바) 고정 불량으로 주행 중 해당 부품이 떨어져 나가 뒤따라오는 차량에 피해를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벤츠 C300 등 4개 차종 1712대는 후방 전기신호 제어장치 방수 불량이 나타났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의 투아렉(Touareg) 3.0 TDI 등 3개 차종 1천243대는 앞면 창유리 서리 제거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


피라인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하이퍼스11L 전기버스 82대는 승강구 수동 열림 장치의 설치 위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 대상 차량은 각 제작·판매사의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