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최신뉴스

우정사업본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아파트 단지 & 공공기관 등 확대

2022-05-19 오후 4:44:25
우정사업본부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서비스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금까지 일부 대학 캠퍼스에서 진행해 온 시범서비스를 내년부터 상용화해 아파트 단지, 공공기관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19일 서울대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범사업 시연회를 개최했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대학교 내 우편물을 집배원 보조 없이 무인으로 일괄 배달하고, 이용자는 원하는 시간에 우편물을 접수할 수 있는 서비스다.

우정사업본부는 5G, 데이터, AI 등 ICT 신기술로 고도화된 자율주행 무인 접수 및 배달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3년간 국비 약 160억원을 투입헤 핵심기술개발 및 시범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연에서는 무인우편접수기에서 고객의 우편물을 수집하고 자율주행차량이 집배원 보조없이 집합건물을 중심으로 일괄배달하는 서비스를 구현했다.

이후 수신처에서는 고객이 앱에서 안내한 차량도착 예정시간과 인증번호를 참고해 무인우체국 키오스크에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할 수 있도록 고도화된 기능을 선보였다.

우본은 현재 교내에서 한정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에서 벗어나 부도심 자율주행 시범지구, 아파트단지 등을 대상으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등과 연동해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을 확대해 제공해 나갈 방침이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