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메르세데스-벤츠, 탄소중립 및 기후환경보호를 위한 사회공헌활동 출범

2021-09-16 오전 10:58:40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기후환경 보호에 앞장서기 위한 지속가능성 주제의 새로운 사회공헌활동 ‘메르세데스-벤츠 그린플러스 (Mercedes-Benz GREEN+)’를 출범하고 대중과 함께하는 SNS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그린플러스’는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교통안전, 산학협력, 지역사회나눔, 스포츠를 통한 기부 등 기존 4개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이어 새롭게 시작하는 다섯 번째 주제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으로 구성된다.

‘그린플러스’의 첫 번째 활동으로 진행되는 ‘그린더하기 탄소빼기’ SNS 캠페인은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탄소중립에 대한 중요성을 상기함과 동시에 일상 속 작은 행동실천으로 지속가능한 내일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기후 및 환경 보호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이번 SNS 캠페인은, 탄소중립을 위한 활동 3개를 실천한 뒤 SNS에 올려 공유한 1만 명에게 추첨을 통해 친환경 소재의 가방과 파우치를 증정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이번 SNS 캠페인을 시작으로 탄소중립 및 기후환경 보호에 대한 의미를 고취시키고, 일반 시민, 고객 및 메르세데스-벤츠 임직원들과 함께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실천 캠페인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2014년 ‘메르세데스-벤츠의 약속(Mercedes-Benz Promise)’이라는 슬로건 하에 공식 출범, 지난 7년간 ‘교육’이라는 핵심 가치를 중심으로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Mercedes-Benz MobileKids)’, 산학협동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아카데미(Mercedes-Benz Mobile Academy)’,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임직원 참여형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Mercedes-Benz All Together)’, 스포츠와 기부가 결합된 형태의 나눔 확산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 기브(Mercedes-Benz GIVE)’를 진행해왔다.

한편 10월 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SNS 캠페인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인스타그램 계정 ‘Mercedes_benz_promise’를 팔로우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 행동 3장의 사진과 해시태그 ‘#그린더하기탄소빼기’를 더해 참가자 개인 SNS에 업로드하면 된다. 캠페인 참가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총 1만 개의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가방과 파우치를 증정한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