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 > 김기태PD 칼럼

[칼럼] 전기차 급발진 문제, 청와대 청원까지…해결법은 없나?

2021-06-15 오후 3:31:59
전기차가 늘어가는 추세다. 택시 시장에서도 전기차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늘어나는 차량 숫자에 맞춰 일부 문제들도 발생하고 있는데 그중 하나는 급발진이다.

과거 탤런트 손지창씨의 테슬라 급발진 사고가 이슈가 된 적이 있다. 급발진을 이유로 테슬라 측에 소송을 낸 것이다. 이 사건은 손씨가 소를 취하하면서 끝났다.

늘어난 전기차 수에 비례해 전기차 급발진 얘기도 가끔씩 들여온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전기차 택시(코나 EV)와 관련한 청원이 올라왔다. ‘4번이나 죽을뻔한 저희 아빠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이다. 청원인은 20개월 동안 차를 보유하며 4회에 걸친 급발진을 겼었다고 밝히며 블랙박스 영상도 공개했다.


급발진. 이 문제는 쉽게 규명되기 어렵다. 급발진의 이유에 대해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개인이 제조사에 맞서 근거를 제시하는 것은 더 어렵다. 과거엔 급발진을 접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과거 케이블 방식에서 전자식 스로틀 제어 시스템으로 바뀌면서 가능성이 높아졌다.

전기차에게는 내연기관 같은 스로틀이 없다. 가속 페달로 전기 신호를 보내면 페달을 밟는 정도에 따라 모터를 구동 시킬 뿐이다. 페달을 밟지 않았음에도 어떠한 전기적 신호가 주어지만 모터는 구동될 수 있다. 전기차를 이루고 있는 상당수 부품은 반도체다. 여기서 발생한 문제를 개인이 해석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며, 제조사들도 이를 정확히 규명하기 어렵다. 특정 조건이 차량에게 정상 작동 조건으로 비칠 경우 문제를 찾는 것은 더 어려워진다.

증상이 발현되면 문제를 찾기 쉽다. 하지만 만나기 힘든 특정 조건이 문제의 시발점이면 이를 찾아낼 가능성은 낮아진다. 새로 출시된 자동차에서 어떤 문제(결함)가 나왔을 때, 다수의 차량에서 문제가 나온다면 해결법 또한 빨리 제시된다. 하지만 특수한 조건을 기초로 소량의 차에서 문제가 나온다면 문제를 찾기 어렵다.

만약 제조사 스스로가 이 문제(급발진)를 찾아냈다고 해도, 이를 이유로 리콜을 하기도 힘들다. 급발진의 존재를 스스로 알려야 하는 꼴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그 제조사와 관련된 모든 급발진 이슈가 도마 위에 오르며 줄소송이 이어질 것이다. 이것이 제조사들이 급발진 또는 가능성을 숨기는 이유다.

하지만 업계 전문가들을 만나 얘기를 했을 때 급발진 가능성을 100% 부정하는 사람을 만나기는 어렵다. 가능성은 존재한다고 보지만… 하고 말을 흐릴 뿐이다.

결국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해 국가 기관, 제조사들과 이해관계가 없는 전문가들이 나서는 수밖에 없다. 물리적으로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며, 해답을 찾을 가능성도 낮겠지만 안전을 위한 제2, 제3의 백업 시스템을 제안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그리고 이러한 백업 시스템이 의무화되면 급발진의 가능성 또한 줄어들 여지가 생긴다.

멀쩡하던 컴퓨터나 스마트폰이 소프트웨어 문제로 갑자기 다운되는 사례를 목격한다. 최고의 프로그래머들이 머리를 맞대고 만든 시스템이지만, 오류 때문에 꾸준한 업데이트를 시행하는 것이 보통이다. 오늘 구입한 나의 최신 스마트폰이 완벽하다고 믿는가? 애플의, 삼성의 최신 스마트폰도 소프트웨어 오류를 꾸준히 수정한다. 지금의 자동차도 덩치 큰 컴퓨터와 다르지 않다. 반도체 수급 문제로 생산이 지연되는 요즘 시장 상황을 봐도 커다란 컴퓨터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오토뷰 | 김기태 PD (kitaepd@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3개가 있습니다.
  • 원양 님 (fox9****)

    https://www.youtube.com/watch?v=B_PhXuCE-FU 최근에 나온 아이오닉5말고 전작 아이오닉에서 가속이 지체되거나 페달을 안 밟아도 가속이 되는 결함이 있는데 정비소에서 벌써 정비 메뉴얼까지 준비되어 있더군요. 이슈화되기 싫어서 숨기기만 급급한 모습입니다....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61509210001576?did=NS&dtype=2 아이오닉5는 냉각수가 아예 실종되는 결함이 숱하게 발견된다고 합니다. 요즘 신차를 정말 쏟아내고 있는데 품질은 영 못따라가는 모습이 좀 아쉽네요....

    2021-06-16 오전 10:46(221.*.*.88)
  • 내꿈 님 (dudr****)

    니로 EV의 사고 영상도 한문철 TV 통해서 소개가 되었네요.
    https://youtu.be/WdtXQjRCdcA

    안전에 관해선 2중 3중의 안전 장치도 모자란데, 테슬라는 신기술 적용에 너무 도전적이고, 현대기아는 검증이 부실한 것 같습니다.
    (스타리아 창문 깨짐같은 정말 재현 쉬운 문제들조차 신차 개발 단계에서 걸러내지 못할 정도로..)

    전기적인 신호가 들어오더라도 운전자의 패턴 정도는 학습시키고 (적어도 급가속을 종종 하는 사람인지)의도한 가속인지 아닌지를 검증하는 로직도 필요하고,
    일반적인 내연기관차 대비해서는 전기차가 폭발적인 가속력이 있으므로,
    기존엔 엑셀과 브레이크 신호가 동시에, 예를들어 3초 이상 지속되어야 출력을 제어했다면,
    전기차는 두 신호가 동시에 들어오면 1초 내에라도 모터 구동을 제한하고 브레이크를 동작시킨다든지 하는, 속도에 맞는 제어가 필요할텐데,
    아마 내연기관차 설계하듯이 스펙을 적용했을 거 같네요.

    2021-06-16 오전 09:32(182.*.*.22)
    • 내꿈 님 (dudr****)

      전기차는 배터리때문에 동급 내연기관차 대비 무거운 반면 가속은 더 빠르니 급발진 시 본인 및 타 피해자에게 위험도가 더 높다고 생각합니다.
      (더 무거운 물체가 더 빠른 속도와 가속력으로 들이닥치니..)

      좀더 제대로 테스트하고, 스펙도 전기차에 맞게 따로 연구해서 검증된 기술들이 적용되어 더이상 안타까운 사고가 없었으면 좋겠네요.

      2021-06-16 오전 09:35(182.*.*.22)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