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월드뉴스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내구 테스트 과정 공개

2021-02-24 오전 11:27:49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영국 내구 테스트 모습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The Porsche Taycan Cross Turismo)’의 월드 프리미어를 앞두고 최종 테스트 단계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테스트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호켄하임 그랑프리, 이탈리아 남부의 나르도 레이스 트랙을 포함해 프랑스 남부와 피레네 산맥 등 전 세계의 다양한 환경과 조건 속에서 진행되었다.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미국 내구 테스트 모습

아프리카의 오프로드와 같은 조건을 갖춰 ‘사파리 트랙’이라 불리는, 바이작 개발 센터의 시험장에서는 지구 25바퀴에 달하는 총 998,361km를 주행하기도 했다. 또한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프로토타입은 올해 초부터 시작해 단 6주 만에 미국, 영국, 노르웨이, 네덜란드, 독일 등 5대 주요 시장에서의 시험 주행을 마쳤다.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노르웨이 내구 테스트 모습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최적화된 공간 및 패키지 구성을 위해 목업(mock-up∙실물크기모형) 인테리어 디자인 작업에만 650시간이 걸렸고, 완성까지는 총 1500시간이 소요되었다.

포르쉐 타이칸 생산 라인 부사장 슈테판 베크바흐(Stefan Weckbach)

타이칸 생산 라인 부사장 슈테판 베크바흐(Stefan Weckbach)는 “타이칸을 기반으로 하는 크로스 투리스모 개발 시, 스포츠 성능과 오프로드 기능의 결합이 가장 큰 도전 과제였다”며, “크로스 투리스모는 레이스 트랙에서의 성능은 물론, 진흙이나 자갈 길에서도 주행 가능해야 했다”고 강조했다. 오프로드 테스트는 포르쉐 바이작 개발 센터의 ‘내구성 시험장’에서 진행되었다. 베크바흐는 “결과는 인상적이었다. 크로스 투리스모는 강력한 오프로드 차량이라기보다는 비포장 도로 및 흙길에 더 특화된 차량”이라고 덧붙였다.

포르쉐에서는 전기차 역시 내연 기관 스포츠카와 동일한 엄격한 테스트 프로그램을 거친다. 이는 성능 확인은 물론, 모든 기후 조건에서의 제한 없는 일상적 사용성을 입증하는 과정이 포함된다. 특히, 배터리 구동 모델 특성 상 구동 트레인과 인테리어의 배터리 충전 및 온도 제어와 같은 까다로운 기능도 추가된다. 포르쉐의 전형적인 개발 요소인 서킷 성능, 가속, 일상에서의 적합성도 테스트 대상이다.

또한, 실험실과 주행시험대에서도 에어로 다이내믹 디자인의 개발 및 검증을 포함한 광범위한 테스트가 진행되었다.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약 325 시간 동안 윈드 터널의 강풍을 견뎌냈으며, 타이칸 역시 1,500 시간의 윈드 터널 테스트를 완료한 바 있다.


포르쉐가 디자인한 새로운 자전거 캐리어 역시 거친 도로 및 드라이빙 다이내믹의 엄격한 테스트 과정을 거쳤다. 이 캐리어는 넉넉한 간격의 넓은 레일 위에 여러 대의 e-바이크를 운반할 수 있다.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오는 3월 5일 오전 12시(한국시간 기준),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포르쉐 뉴스(newstv.porsche.com)를 통해 디지털 공개행사를 시청할 수 있다.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오는 여름, 유럽을 시작으로 전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네덜란드 내구 테스트 모습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독일 내구 테스트 모습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