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최신뉴스

제네시스 GV80 일부 차종 톨루엔 초과 검출...G80은 무관

2021-01-13 오후 3:00:22
현대차가 국토부에게 시정 조치를 권고받았다. 국토부는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 판매된 4개 제조사의 7개 차종을 대상으로 신차 실내 공기질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제네시스의 첫 SUV인 GV80에서 기준을 초과한 톨루엔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톨루엔은 주로 자동차 내부를 감싼 마감재 등에서 나오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다. 발암 물질로 규정하지는 않지만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켜 승객에게 두통 및 기타 통증을 야기할 수 있다.

국토부는 제네시스 GV80의 톨루엔 기준 초과에 대해 도장 건조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재작업 중 사용된 도료의 톨루엔 입자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GV80의 이 문제를 시정하고 다시금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국토부가 7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결과 GV80만 톨루엔 농도 기준 1000㎍/㎥를 초과한 1742.1㎍/㎥의 수치를 나타냈다. 또한 검사 차량에서 외부 페인트칠 재작업 이력이 나왔다. 그러나 도장 재작업을 하지 않은 GV80 2대를 시험한 결과 기준율을 크게 밑돌았다. 대부분의 모델에서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얘기다. 그러나 공장 내 재작업 여부를 소비자들이 확인하기는 어렵다. 때문에 제작 단계에서 톨루엔이 검출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국토부는 시정 조치를 권고하는 한편 향후에도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기아 쏘렌토 및 K5, 현대 아반떼, 제네시스 G80,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르노삼성 XM3에 대한 시험도 진행됐는데, 모두 기준이 이하의 실내 공기질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토뷰 | 김기태 PD (kitaepd@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