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신차뉴스

혼다, 2021년형 ‘파일럿’ 출시

2020-11-12 오전 11:47:07
혼다코리아(www.hondakorea.co.kr, 대표이사 이지홍)가 2021년형 ‘파일럿’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2021년형 ‘파일럿’은 고객 니즈를 반영해 상품성이 일부 강화된 연식변경모델로, 탑승자의 편리한 승하차를 돕는 편의사양이 추가되고 디자인적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2021년형 혼다 ‘파일럿’은 차량 승하차 시 발 디딤이 용이하도록 러닝 보드를 새롭게 장착하여 탑승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신규 장착된 러닝 보드에는 크롬 라인이 적용되어 외관 디자인과의 통일감과 강인한 느낌을 더했다. 또한 러닝 보드 하단에 승하차 시 외부 바닥을 밝게 비추는 스팟 라이트도 적용되어 편리한 승하차를 돕는다.

1열과 2열 도어 입구 하단에는 ‘PILOT’ 로고가 새겨진 LED 타입의 사이드 스텝 가니쉬도 새롭게 채용되었다. 도어를 오픈하면 로고가 점등된다.

더불어, 자외선으로부터 적재물을 보호하고 도난 방지에도 도움이 되는 트렁크 카고 커버는 ‘파일럿’의 새로운 액세서리로써 고객이 차량 구매 시 선택하여 구매할 수 있다.


2021년형 혼다 ‘파일럿’은 엘리트(Elite) 단일 트림으로 판매되며, 색상은 화이트, 메탈, 블랙 총 3가지이다.

인테리어는 라이트 그레이 색상의 가죽 시트를 적용했다. 편의 사양이 증가하였으나 가격은 이전 모델과 동일한 5,950만원(VAT포함)이다.


한편, ‘파일럿’은 V6 3.5L 직분사식 i-VTEC 엔진으로 최고출력 284마력, 최대토크 36.2kg·m의 힘을 발휘하고 연료효율(복합 8.4km/L, 도심 7.4km/L, 고속도로 10.0km/L)을 실현한다.

‘파일럿’에는 혼다의 최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혼다 센싱(Honda SENSING)이 탑재된다. 또한 어쿠스틱 글래스, ANC(Active Noise Cancellation) 시스템 등을 통해 정숙성을 구현했다. 2열 캡틴 시트, 1열 열선 및 통풍 시트, 2열 열선시트, 리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캐빈 토크,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등 탑승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사양도 적용되어 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1개가 있습니다.
  • 한줌ZERO 님 (kmum****)

    파일럿은 8인승이 실용적인데 7인승으로 들어오는 건 아쉽네요.

    2020-11-13 오전 09:59(165.*.*.77)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