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내비게이션

맵퍼스, 아틀란 앱 안드로이드 업데이트 실시

2020-09-17 오전 11:09:00
맵퍼스(대표이사 김명준)가 자사 내비게이션 앱 '아틀란' 안드로이드 버전 업데이트를 실시, 민·관이 함께 협력해 개발한 ‘도로사고 알림이’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안전 주행을 위한 기능을 강화했다.

이번 업데이트는 고속도로 주행 중 급정거 발생 시 경고 안내를 통해 운전자가 위급상황에 빠르게 조치하도록 안전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서울∙수도권 내 돌발정보 실시간 안내 및 전국 스쿨존 속도 최신 정보 반영 등 실시간 정보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업데이트된 주요 내용은 도로사고 알림이 서비스 도입, 서울시설공단 돌발정보 반영, 스쿨존 기능 고도화 등이다.

도로사고 알림이는 고속도로 내 돌발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 체계를 통해 운전자가 빠르게 신고 및 조치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한 안전지원 서비스이다. 내비게이션의 급정거 속도 패턴 분석을 통해 돌발 상황이 감지되면, 음성 경고 안내와 함께 내비게이션 화면에 ‘통화버튼’ 팝업이 표출돼 국가교통정보센터로 바로 연결될 수 있도록 했다. 확인한 고속도로 돌발 정보는 한국도로공사가 제공하는 실시간 알림 서비스를 통해서 뒤따르는 아틀란앱 운전자들에게 전달된다.

또한 맵퍼스는 이번 업데이트에서 서울시설공단의 돌발정보를 추가로 반영함으로써 서울 및 수도권의 실시간 돌발정보 안내를 강화했다. 특히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동부간선도로, 동작대로, 반포대로 등 사용자가 많이 이용하는 도시고속도로의 돌발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운전자들의 빠른 우회경로 확인 및 안전사고 예방이 가능하도록 했다.

스쿨존 설정 기능도 한층 더 업그레이드했다. 스쿨존 운행 제한 속도와 관련해 최신 정보를 반영한 것은 물론, 아틀란 앱 내 경로요약화면에서 경로옵션을 통해 ‘스쿨존 회피경로’ 설정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사용자들은 출발 전 스쿨존 회피경로와 일반 경로를 손쉽게 비교해 원하는 길 안내를 선택할 수 있다.

맵퍼스 김명준 대표는 “이번 아틀란 앱 안드로이드 버전 업데이트를 통해 사고감지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도로사고 알림이 서비스 도입은 물론, 서울 내 돌발정보 및 스쿨존 기능 강화 등 사용자들의 안전 운전을 돕는 기능들을 대거 추가했다”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운전자들에게 편리한 주행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토뷰 | 뉴스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