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업계소식

업계소식

KST모빌리티, 제주도 ‘2020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참여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진행하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0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중 친환경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서 KST모빌리티는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으로 축적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초소형 EV, EV 승합차량 등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친환경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증하며 관련 데이터를 수집한다.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20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민간기업, 대학 등의 아이디어를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 서비스를 육성,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 제주도는 시민주도형 스마트허브 기반 ‘e-삼다(3DA)’ 미래(생활) 도시로 응모를 진행해 선정되었다.

제주도가 진행하는 e-삼다 사업은 주유소, 편의점, 버스정류소를 스마트 허브로 삼고 e-모빌리티 공유 솔루션을 연계해 친환경 공유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 및 실증하는 사업이다. 제주형 그린 스마트시티를 실증하고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해당 사업을 위해 KST모빌리티를 비롯해 데일리블록체인, GS칼텍스, KT 등 12개사로 컨소시엄이 구성되었다.

한편 KST모빌리티는 제주도 e-삼다 사업 외에도 서울, 인천 등 각 지역에서 미래 모빌리티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혁신 기술 기반의 모빌리티 혁신 서비스 실증과 빅데이터 플랫폼 및 친환경 EV 플랫폼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미 서울에서 EV 택시 전용 브랜드 ‘스위치’ 차량에 ADAS, 차량운행기록장치(DTG) 등 여러 데이터 수집 장치를 장착해 운행 방식, 배터리 등 차량 내구성과 성능에 대한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또한 충전 인프라와 연계해 EV 충전 및 스마트그리드 사업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고품질 데이터(완속·급속 충전 정보, 배터리 상태 정보 등)도 함께 확보해갈 예정이다.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는 “KST모빌리티는 단순한 택시 중개 플랫폼을 넘어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현재 다양한 지역에서 모빌리티 실험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 및 EV 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강화해 모빌리티 분야의 진정한 혁신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업계소식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