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BMW, “세단의 가치 충분하다”

2019년 BMW가 전 세계에 판매한 승용차 중 SUV와 크로스오버가 차지하는 비율은 60% 가까이 된다. 이제는 SUV가 세단보다 더 많이 팔리고 있는 것. 이에 BMW도 X1부터 시작해 X2, X3, X4, X5, X6, X7까지 SUV 라인업을 갖춘 브랜드가 됐다.

이미 포드와 링컨, 쉐보레 등은 세단을 제외하고 SUV 올인 전략을 펼치고 있는 상황. BMW도 앞으로 SUV에 더욱 집중할까? 도마고 듀케(Domagoj Dukec) BMW 디자인 수석은 BMW 세단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 오토블로그(Autoblog)와 인터뷰에서 그는 “미국 소비자는 SUV 트렌드를 접했다. 유럽 소비자는 느리지만 확실하게 SUV 쪽으로 기울고 있다. 하지만 중국 소비자는 여전히 세단을 좋아한다”고 언급했다.

BMW가 진행한 시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자동차를 구입하는 성향은 ‘캐주얼’과 ‘엘레강스’라는 키워드로 구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도마고 듀케 수석은 집을 예로 들었다. 주방과 거실이 분리되어 있지 않고, 밖으로 나가면 바로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집. 이러한 ‘캐주얼’함을 원하는 소비자들은 SUV나 왜건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부엌, 침실, 거실이 모두 동떨어지고 독립적인 나만의 공간을 제공하는 집은 ‘엘레강스’함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선택하며, 이러한 성향은 세단에 끌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

물론 이는 극단적인 비유다. 하지만 그만큼 사람들의 생활 환경이나 문화가 다르고, 자동차를 선택하는 기준도 다르다는 것을 빗대서 표현했다. 즉, SUV나 세단이나 둘 중 하나가 아닌 공존을 해야 시장도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도마고 듀케 수석은 세단과 SUV의 판매 비율은 40:60~50:50 정도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리고 세단이 전통적인 틀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시장은 세단이 더욱 우아해지도록 요구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4도어 쿠페 스타일은 미래 세단의 주류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 오토뷰 | 김선웅 기자 startmotor@autoview.co.kr>
관련기사sponsored by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3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마르두크 (kysdr)

    앞으로 세단은 뒷좌석 공간을 좀 줄이더 라도 쿠페형의 날렵한 형태로 가야 합니다,,,뒷자석 공간에 욕심을 내면 결국 SUV에게 밀려서 설 자리가 없어질 뿐입니다

    2020-04-09 오전 10:37 의견에 댓글달기
  • June5H (June5H)

    저는 소~중형 SUV 보다 해치백과 왜건이 좀 살아나면 좋겠고, 세단, 쿠페도 계속 나오면 좋겠습니다. 한국은 해치백과 왜건의 불모지 이지만, 그래도 간혹가다 선택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마음 한 켠으론 안심이 된달까요? 약 7년 전에 i40 살룬을 구입하고, 계속 타고 다니지만, 그 때 왜건을 살걸 그랬나? 하고 넋두리 하기도 합니다.ㅎㅎ

    2020-04-09 오전 10:20 의견에 댓글달기
  • pulssii (pulssii)

    저도 가족들과 짐 때문에 이번에 SUV를 샀지만, 애들이 크면 세단으로 돌아가려고 합니다. 세단이란 장르는 현존하는 차량 형태 중에 완전한 사람 중심 구조 입니다. 무게 중심이 낮고, 시트포지션이 낮아 사람이 휘청이지 않고, 휘발유 위주의 저소음/저진동에, 완충공간인 앞/뒤 트렁크가 분명하고, 트렁크와 뒷좌석은 완전히 분리되어 거주공간이 분명하고, 해치백이나 SUV에 비해 C필러 부분 보강이 필요없어 무게를 줄일 수 있지요.. 아무리 SUV가 대세라고 해도 지금은 유행이라고 봅니다. 휘발유 SUV가 대세를 이루면 다시 세단의 필요성이 대두될 것으로 보입니다. SUV는 사람과 짐이 같이 타는.. 반 짐차죠..

    2020-04-09 오전 09:18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