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내비게이션

내비게이션

[팅크웨어] 2019년 연간 실적 발표

팅크웨어는 2019년 연결 기준 매출액 1,822억원, 영업이익 78억원, 당기순이익 40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월) 공시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1,674억원, 영업이익 62억원, 당기순이익 2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6% 감소하였으나, 원가율 개선 및 계열사 관련 일회성 비용 감소로 영업이익이 1% 증가한 78억원, 당기순이익은 111% 증가한 40억원을 기록했다.

블랙박스 사업은 해외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알파인(Alpine), 덴소세일즈(Denso Sales), 볼보(Volvo), 폭스바겐(VW) 및 북미 지엠(GM), 포드(Ford) 등 글로벌 주요 공급 채널 확대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했다.

최근 일본,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솔루션 기반의 주행안전기기 장착 의무화가 본격화됨에 따라 회사는 블랙박스를 비롯, ADAS 전용 디바이스 및 후방카메라 등 공급 라인업 확대로 올해 역시 수출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장사업은 하이브리드 내비게이션을 통한 국내 완성차사와의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 공급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차량 인포테인먼트 및 자율주행기술 기반 PIO(Port Installation Option)에 대한 B2B 사업 채널을 확대하며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또한, 통신형 지도 플랫폼 ‘아이나비 WHERE(웨어)’의 국내 수입차 딜러사 공급과 모바일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Air(에어)’, 지도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수익사업, AR(증강현실) 및 ADAS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솔루션의 해외 상용화 등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고부가가치 사업을 확대하며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그 밖에도 회사는 아이나비 브랜드 및 유통채널을 기반으로 차량용 공기청정기, 틴팅필름 등 사업 다각화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상반기 중 자사 브랜드 확장을 위한 신규 제품군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와 더불어 지속적인 매출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내비게이션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