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업계소식

업계소식

[현대·기아] 세계 최초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개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지난 20일(목) 전방 도로 형상과 교통 상황을 차량이 스스로 파악하고 그에 따라 최적의 기어 단수로 미리 변속해주는 전방 예측형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기아차는 향후 나올 신차에 이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기존에도 ‘스마트 드라이브 모드’와 같이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변속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하는 기술은 현대차·기아차 모델에 대부분 적용되고 있었지만,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처럼 도로와 교통 상황에 맞춰 자동 변속해주는 기술은 처음이다.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은 도로의 3차원 정밀 지도가 탑재된 3D 내비게이션과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위한 카메라, 레이더 등 각종 ICT 기기들이 보내는 신호를 지능화된 소프트웨어로 종합해 변속기를 제어하는 원리로 구동되며, 시스템 개발 과정에서 약 40건의 핵심 특허가 국내외에 출원됐다.

이 기술은 다양한 기기를 통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는데 △3D 내비게이션의 도로 높낮이와 곡률, 도로 종류, 돌발상황 등의 정보 △전방 레이더의 차량 간 거리와 상대 차량의 속도 정보 △전방 카메라의 차선과 시각 정보 등이 TCU(변속 제어 장치, Transmission Control Unit)로 전송된다.

신호를 받은 TCU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실시간 주행 상황에 맞는 최적의 변속 시나리오를 예측하고, 그 결과에 따라 변속기의 기어를 적절하게 변경한다.

예를 들어 비교적 긴 관성 주행이 예상되는 경우에는 변속기를 일시적인 중립 상태로 전환함으로써 연료소비효율(연비)을 향상시킨다.


현대차·기아차가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을 적용한 차량을 굴곡이 심한 실제 도로에서 테스트 한 결과, 기존 차량에 비해 코너링에서의 변속 빈도가 약 43%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에 따라 브레이크 조작 빈도 역시 약 11% 줄어들어 운전 피로도가 개선되는 효과가 있었다.

또한 고속도로에 진입하기 위해 급가속을 해야 할 경우 고속도로 합류 위치에서 주행 모드가 자동으로 Sport 모드로 전환돼 고속도로의 교통 흐름에 합류하기 수월했으며, 고속도로에 들어선 뒤에는 원래의 주행 모드로 자동 복귀돼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전을 가능하게 했다.

이 밖에도 전방의 과속 방지턱, 내리막 경사로, 도로의 제한속도 변경 위치 등을 차량이 스스로 판단해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자동으로 엔진 브레이크가 작동했으며, 앞 차와의 거리가 가까워지거나 멀어지는 경우 이것을 전방 레이더로 감지해 변속기가 자동으로 조정됨으로써 운전감이 개선됐다.

실제로 현대차·기아차 남양연구소를 출발해 서울 서초구 양재동 본사까지 시범 주행하는 동안 약 31%의 빈도로 전방 예측 변속 모드가 작동해 운전감이 확연히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현대차·기아차는 향후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이 LTE 또는 5G 통신을 기반으로 신호등과도 통신할 수 있도록 하고, 운전자의 성향을 파악해 이를 변속 제어에 반영하는 등 더욱 지능화된 변속기술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기아차 지능화구동제어리서치랩 전병욱 연구위원은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화하고 있다”며 “파워트레인과 같이 전통적인 자동차 분야도 ICT 및 인공지능 기술과 접목하는 노력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첨단기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3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강한이빨 (cmh329)

    아래 글에 하이브리드 엔진 개발 이야기를 하였는데 엔진이야 나온지 오래 되었을거구요 전에 하이브리드용 신개념 변속기 동력전달 시스템 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현기차가 잘하고 있는데 대중차 메이커이니 중요한 것은 적절한 가격에 오래 쓸수 있는 차를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것이 소비자 입장에서는 제일 중요하다는 생각입니다.

    2020-02-22 오후 01:29 의견에 댓글달기
  • 강한이빨 (cmh329)

    처음 보는 좋은 기사네요. 예전에 긴 완만한 내리막에서 연비를 위해서는 기어를 중립에 넣고 운행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독일 드라이빙 강사의 강의 내용 기사를 보고 이를 실천한 적이 있는데 물론 엔진 브레이크가 필요하지 않을 정도의 완경사에서 적용되는 이야기이겠지만 말입니다. 일본의 하이브리드 기술제의 뿌리치고 뚝심있게 기술개발 했던 현대인데 최신 엔진 개발과 하이브리드 엔진 개발 등 뉴스 나올 때마다 관심있게 보고 있는데 또 새로운 기술 개발 이야기가 나와서 반갑네요. 이런 변속기가 정말 여러 상황에 최적화된다면 자율주행이 아직 가능하지 않더라도 smart cruse control 장치와 이런 변속기만으로도 훨씬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해지겠네요. 물론 최적화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말입니다.

    2020-02-22 오후 01:25 의견에 댓글달기
  • 내꿈 (dudrl83)

    도로에 따라 왜 미리 변속을 하는지 잘 모르겠네요.. 레이싱에서 코너 돌 때 회전수를 유지하기 위해 올리는 것도 아니고... 단순 변속 타이밍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한 템포 빠르게 변속을 시도한다 라는 느낌인데, 오히려 변속에 걸리는 시간을 줄이면 (예컨데 PDK 처럼..), 미리 변속할 필요가 없는 것 아닌지... 코너 전에 속도가 낮아질 걸 대비해서 먼저 저단이 들어가면 오히려 엔진 브레이크가 심하게 걸려서 불편할 것 같고, 혹시라도 에러 등으로 변속이 잘못 이루어지면 오히려 운전자가 예상치 못한 더 큰 위험이 되는거 아닌지,

    2020-02-21 오전 11:34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업계소식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