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美 NHTSA "급발진 했어?", 테슬라 "완전한 거짓!"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간 신경전으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먼저 NHTSA는 테슬라 차량이 급발진 할 가능성을 놓고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NHTSA측으로 전달된 청원에 따르면 테슬라 운전자의 급발진 민원은 127건에 달한다. 급발진으로 110건의 충돌사고가 발생했고, 52명이 다쳤다.

청원인들이 정식 조사와 리콜을 요구한 모델은 2012∼2019년 테슬라 모델 S, 2016∼2019년 테슬라 모델 X, 2018∼2019년 테슬라 모델 3 등으로 총 50만대에 이른다. 그 동안 테슬라가 판매했던 차량 대부분에 해당한다.

하지만 테슬라는 이 내용에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테슬라는 공식 성명을 통해 “소비자들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보낸 탄원서 내용은 완전한 거짓이다”며 “탄원서에 제기된 모든 사례들을 검토한 결과 차량에는 이상이 없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또 “탄원서 내용에 명시된 모델 S, 모델 X, 모델 3에는 급발진을 제어하기 위한 여러 단계의 안전 장치가 이미 탑재돼 있기 때문에 운전자의 의도와 다르게 차량이 급발진을 일으킬 수 없으며 이는 완전한 거짓이다”라고 설명이다.

만약 NHTSA의 조사 결과로 인한 리콜 명령이 내려진다면 테슬라는 상당한 이미지 타격과 자금 손실을 피할 수 없게 된다. 특히 미국 소비자들은 안전과 관련된 문제는 특히나 민감하게 받아들이기 때문에 대규모 집단소송도 가능성도 높다.

특히 리콜 규모 50만대라는 숫자는 지금까지 테슬라가 판매한 거의 대부분의 차량에 해당하는 만큼 회사 존폐 위기에 내몰릴 수도 있다. 때문에 테슬라는 급발진 관련 문제에 대해 강력한 반박은 물론 다양한 경우의 수를 두고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 오토뷰 | 김선웅 기자 startmotor@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