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프리뷰

프리뷰

람보르기니, 게임 속 컨셉카 "람보 V12 비전 그란 투리스모" 공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모나코의 몬테 카를로에서 개최되는 2019 FIA 공인 그란 투리스모 챔피언십의 결승전을 앞두고 새로운 컨셉카인 람보 V12 비전 그란 투리스모(Lambo V12 Vision Gran Turismo)를 공개했다.

‘람보 V12 비전 그란 투리스모’는 소니 PS4의 레이싱 게임인 ‘그란 투리스모 스포트(Gran Turismo Sport) 게임’에서 2020년 봄부터 등장할 모델로,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한 가상현실 속 모델을 실물로 구현한 컨셉카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회장 겸 CEO인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는 “람보르기는 매우 젊은 브랜드로, 가상의 차를 실물로 공개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레이싱 게임을 즐기는 젊은 세대 뿐 아니라 슈퍼스포츠카 애호가들이 열광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비전과 멋진 디자인을 담았다”라고 밝혔다.


람보 V12 비전 그란 투리스모는 산타가타 볼로냐 (Sant’Agata Bolognese) 지역의 람보르기니 센트로 스타일(Lamborghini Centro Stile)에 의해 개발됐다. 이 가상 컨셉카는 한 사람만 탑승이 가능하며, 엔진은 최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람보르기니 시안 FKP 37 (Sián FKP 37)의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람보르기니의 전통적인 디자인 DNA를 계승하면서 동시에 미래지향인 디자인을 갖췄다. 또한 람보르기니 디자인의 상징인 강렬한 센터 캐릭터 라인이 만드는 실루엣을 유지하면서 오직 드라이버만을 위한 시팅 레이아웃을 갖춰 내부 디자인에서도 강렬함을 더한다.


컨셉카의 디자인은 정교한 공기 역학적 설계를 기반으로 한다. 후면부에는 Y 형태의 테일 라이트가 장착된 날개가 후면 전체를 차지하고 있다.

육각 형태의 사이드 윈도우는 1968년부터 람보르기니 마르잘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다. 람보 V12 비전 GT는 전면등과 후면등 모두에 전형적인 람보르기니 Y 시그니처를 사용한다.


운전자는 자동차 앞쪽에서 제트 전투기 조종사처럼 선실로 들어간다. 주 주행 제어 장치는 미래형 스티어링 휠 안에 위치하며 모든 운전자 정보는 사실상 운전자 앞에 비추어진다.

람보르기니 최고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책임자(CMO) 밋차 보커트는 "람보 V12 비전 그란 투리스모는 람보르기니와 람보르기니의 미래지향적인 포부에 대해 큰 열의를 갖고 있는 젊은 팬들과 게이머들에게 궁극의 가상 자동차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라며 "람보르기니 내의 디자인 인재들이 날개를 펴고, 모든 람보르기니처럼 헤드터너이자 최고의 드라이빙 경험인 자동차를 시각화할 수 있는 기회이면서, 람보르기니가 미래 기술, 특히 경량 소재와 하이브리드 분야에서 추진하는 것을 반영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프리뷰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