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폭스바겐,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서 순수 전기차 ID. 3 최초 공개

폭스바겐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순수 전기차 ID. 3를 선보였다.

본격적인 양산은 오는 11월부터 독일 츠비카우 공장에서 진행되며, 현재 츠비카우 공장에서는 마지막 생산 로봇의 배치 및 조립라인의 테스트가 진행 중이다. 11월 생산 개시된 물량의 고객 인도는 내년 여름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ID. 3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 기반 라인업의 첫번째 주자이다. ID. 3 런칭을 기념해 제작된 ‘ID. 3 1st 에디션'은 운전자와 차량, 그리고 주행을 위한 정보와의 연결성을 갖췄으며, 420 km(WLTP 기준)의 주행가능거리를 제공한다.

'ID. 3 1st 에디션’은 58 kWh의 배터리 용량을 갖췄으며, 추후 주행가능거리가 330 km인 45 kWh 용량의 배터리 옵션과 최대 550 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77 kWh 배터리 옵션도 제공될 예정이다. 100 kWh 충전설비를 활용할 경우 30분 충전으로 약 290 km (WLTP 기준)를 추가로 주행할 수 있는 급속충전 기능도 갖췄다. 또한, 폭스바겐은 ID. 3의 배터리 보증을 8년 / 16만 km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단순한 신모델이 아니라, 전동화 시대가 도래했음을 보여주는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채택했다. 차체의 크기는 골프와 비슷하지만 넓은 내부공간을 만들어냈다.

ID.3의 새롭게 설계된 디지털 디스플레이 요소 및 제어 장치는 모든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운전석의 디스플레이 외에도, 새롭게 개발된 중앙부의 10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에게 주행 및 차량에 관한 모든 핵심 정보를 제공해준다.

새로운 기능인 ‘ID. 라이트'는 실내 라이트 표시기능인 ‘LED 스트립’을 통해 운전자를 지원하는데, 예를 들어 주행 중 어떤 위험이 있을 경우 LED 스트립에서 경고 라이트를 띄워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을 수 있도록 유도한다. 전기 조절 식 멀티펑션 스티어링 휠의 제어 기능을 포함한 ID.3의 모든 제어 기능은 터치 감응식으로 작동하며, 전동 윈도와 위험 경고등은 운전자가 일반적인 버튼을 직접 누르거나, 보이스 컨트롤로 작동할 수 있다. 앱 커넥트 기능으로 ID.3는 몇 초 내에 스마트 폰과 연결된다.


ID. 3는 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기는 역할을 하게 된다. 양산 모델의 기본 가격을 3만 유로 이하 (독일 기준)로 책정했으며, 정부 보조금 등의 혜택이 반영될 경우 기존 소형차들과 유사한 수준으로 낮아질 수 있다. ID. 3의 고객 인도는 2020년 중반, 독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폭스바겐은 ID. 3를 선봉장으로 내세워 대대적인 전기차 공세를 펼칠 계획이다. 향후 3년 이내에만, 폭스바겐 그룹의 볼륨 브랜드 내에서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총 33개의 모델들이 생산될 예정이다.

E-모빌리티 담당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임원인 토마스 울브리히 (Thomas Ulbrich)는 "폭스바겐의 역사적인 아이콘 비틀의 첫 등장, 그 후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완성한 해치백의 교과서 골프의 등장 때처럼, 11월 ID.3의 생산과 함께 폭스바겐 브랜드는 완전히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ID.3의 생산 작업은 계획된 일정에 따라 완벽하게 진행되고 있다. 400대에 이르는 ID. 3의 사전 생산 차량들은 이미 유럽 전역에서 테스트를 거치고 있다. 이제 츠비카우 공장은 ID.3를 통해 진정한 e-모빌리티의 선구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츠비카우 공장, 전기차 생산공장으로의 변환


폭스바겐의 독일 츠비카우 공장은 100% 내연기관 생산 공장에서 100% 전기차 생산공장으로 전환되는 최초의 사례다. 전기차 생산공장으로의 전환 작업은 2018년 초부터 이미 시작되었으며, 2020년 말까지 약 3년에 걸쳐 완료될 예정이다.

바디와 페인트 샵은 ID.3 생산에 충분한 넓은 규모를 갖추고 있으며, 두 개의 최종 조립 라인 중 첫 번째 조립 라인 역시 이미 완성 단계에 있다. 오는 11월 공식적인 첫 생산을 시작으로, ID.3의 생산 물량을 단계적으로 증가시킬 예정이다. 총 12개의 신규 및 기존 건물의 건설, 증축 작업이 진행 중이며, 총 7,500만 유로를 투자해 강판을 자동차에 적합하게 성형하는 기존의 프레스샵을 확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츠비카우 공장은 오는 2021년부터 MEB 플랫폼 기반 차량들의 핵심 차체 부품들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2020년 여름부터 두 번째 조립라인의 개조 작업이 진행되며, 같은 해 테스트까지 모두 마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2021년부터는 그룹 내 3개 브랜드의 총 6개 모델을 이 곳에서 생산하게 된다.

생산 가능량은 30만대에서 33만대로 늘어나게 되며, 이로써 츠비카우 공장은 유럽 최대의 전기차 공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츠비카우 공장의 전기차 전용 공장 전환 프로젝트에는 총 12억 유로가 투자되며, 현재까지 집행된 투자액만 8억 유로에 달한다.

지난 몇 달 간, 공장 내 생산 라인에는 1,600대 이상의 최신 로봇이 설치되었으며, 특히 최종 조립 라인에서는 루프 라이너의 자동 설치와 같은 새로운 기술이 사용된다. 자동화 작업의 증가에 따라 츠비카우 공장의 생산량은 하루 기존 1,350대에서 150대 더 늘어난 총 1,500대 생산까지 가능하게 됐다.

생산 인력에 대한 투자도 진행되고 있다. 츠비카우 공장에는 총 8천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들은 고압의 전기를 다루는 전기차 생산의 특성을 고려해, 최신 배터리 시스템과 전선을 안전하고 정확하게 다루는 방법에 대한 훈련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 총 1만 3천일의 필요 훈련일수 중 약 8천일을 달성했으며, 이미 2천5백여명의 직원이 e-모빌리티 시대에 필요한 요건을 갖춘 상태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